사탄의 아들, 데미안이 묻힌 부활 묘지?



(그림설명: 부활 공동묘지에 있는 데미안의 무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문 타운쉽에는 1950년대에 신식으로 건설한 '부활(레저렉션)' 공동묘지가 있다.

나사로의 부활 광경을 대리석으로 묘사한 대리석 조각과 묘석들을 예술적으로 독특하게 디자인하여 기존의 공동묘지와 느낌이 전혀 다른 부활 공동묘지에는 '데미안(Damian)' 이라는 유명한 검정색 대리석 묘비가 있다.

데미안의 무덤은 1976년에 엑소시즘 공포영화 [오멘]이 개봉된 후 영화에 나오는 사탄의 아들이며 적그리스도 배역 이름 '데미안(Damien)'과 알파벳 한개만 틀려 사탄의 아들 무덤이라는 괴 소문이 돌면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화제가 됐는데 엉뚱하게도 데미안의 무덤은 일부 방문자들이 악마의 무덤이라고 욕을 하며 발로 차고 침을 뱉는 등 많은 수모를 겪었다.

데미안의 무덤이 사탄의 아들 무덤이라고 알려진 또 한가지 이유는 비석에 새겨진 "This is not goodbye, just so long." 이라는 문구 때문인데 그의 무덤이 있는 공동묘지 이름이 '부활'이어서 주민들 사이에는 사탄의 아들 데미안이 부활을 하기 위해 그곳에 묻혔다는 괴담이 돌았다.

또한 데미안의 검정색 대리석 비석은 십자가를 거꾸로 디자인한 형상으로 조각됐는데 이로 인해 일부 방문자들은 데미안의 검정색 비석이 사탄의 아들 비석이라고 굳게 믿었으나 그곳에 묻힌 카르멘 R. 데미안은 사탄의 아들이 아니고 1928년에 태어나 1986년에 이 마을에서 타계한 인자한 할아버지로 비석에 쓰여진 문구는 그가 살아생전에 친지가 집을 방문하고 돌아갈때 마다 배웅하며 "헤어지는게 아니야~ 또 만나자구~" 라고 늘 말한 것을 가족들이 그를 추모하기 위해 비석에 새긴 것으로 확인됐다.



(그림설명: 영화 오멘에 나오는 데미안 캐릭터)

1998년 2월 7일 오후 레저렉션 공동묘지에 대학생 4명이 데미안의 검은 비석을 찾아왔다.

이들은 데미안의 비석을 발로 차거나 침을 뱉는 자는 데미안의 무서운 저주를 받아 사고가 발생하거나 안좋은 일을 겪게 된다는 전설에 호기심과 충동을 느꼈다.

데미안의 무덤에 얽힌 전설이 사실인가 실제로 확인해 보자고 말한 대학생들은 한명씩 돌아가며 비석을 발로 차고 침을 뱉으며 사탄의 아들이라고 욕을 했는데 이들 중 한 학생은 망자를 욕하고 무례한 짓을 하는 것이 두렵고 싫어서 어떠한 불미스러운 행동도 하지 않았다.



(그림설명: 적그리스도 캐릭터인 오멘의 데미안)

나머지 학생들은 그가 아무것도 하지 않자 그를 겁쟁이 닭이라고 비난하며 조롱했는데 계속 비석을 발로 차라고 말한 학생들은 그가 끝내 아무 언동도 하지않자 함께 차를 타고 숙소로 떠났다.

묘지에서 나온 뒤 언덕을 오르던 그들은 맞은 편 언덕에서 트럭이 중앙선을 넘어 120km/h 고속으로 달려오자 기겁했는데 운전자는 마주오던 트럭을 피하려고 했지만 무서운 속도로 충돌해 트럭 운전자를 포함해 네명이 숨지고 한명은 경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현장으로 출동한 구조대는 우그러진 자동차 안에서 구출한 유일한 생존자가 거의 다치지 않은 것을 보고 기적이라고 말했는데 사고로 숨진 트럭 운전사를 부검한 검시관은 그의 혈중 알콜농도로 보아 사고 당시 만취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림설명: 오멘에 나오는 공포스러운 데미안 캐릭터)

놀랍게도 경상을 입은 학생은 비석을 훼손하지 않아 겁쟁이로 불린 학생이었고 그는 자신의 이같은 기이한 체험을 신문에 제보했는데 그 후 데미안의 무덤은 아무도 훼손하지 않았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