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잡아먹는 일리니의 파이어소우와 익룡들



(그림설명: 일리노이주 알톤에 있는 파이어소우 그림)

1673년 12월 20일 미시시피강을 거슬러 올라가며 탐험하던 개척가 루이스 졸리엣과 자끄 마쿠에트 신부 일행이 일리노이강과 만나는 일리니 지역(오늘날의 일리노이스주 앨톤 지역)에서 절벽에 다채색으로 채색된 이상한 동물 암각화를 발견했습니다.

무척 오래전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거대한 짐승 그림은 용을 연상케 했는데 괴수의 얼굴은 인간이고 수염은 호랑이 같았으며 머리에는 사슴같은 뿔이 있었고 눈은 빨간 색이며 온 몸은 단단하게 보이는 비늘로 덮혀 있었습니다.

분명 인근에 사는 일리니 부족들이 그렸을 것이라고 추정한 일행은 원주민들이 어떻게 용의 모습을 알고 있는지 궁금해 마을을 방문했는데 부족민들은 그림 속 괴수가 200여년전 마을에 나타나 많은 사람들을 잡아먹어 선조들이 후손들에게 괴수의 존재를 알리고 위험을 경고하기 위해 벽화를 제작했고 괴수를 '파이어소우' 라고 부르는데 절대로 그림이 있는 절벽 너머에 있는 동굴에 들어가 파이어소우를 깨우면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림설명: 오래전 지구에서 멸종된 익룡)

루이스 일행에게 조상으로 부터 전해오는 200여년전에 있었던 일을 마지못해 설명해준 일리니 추장은 먼 옛날 절벽 너머에 있는 깊은 동굴을 탐험하던 원주민 전사들이 잠을 자고 있던 파이어소우를 깨워 파이어소우가 동굴 밖으로 나와 천둥처럼 쩌렁쩌렁 울며 사람들을 채가서 잡아먹었고 부족민들은 화살을 쏘며 대항했지만 파이어소우의 비늘이 너무 단단해 활이 무용지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수주동안 파이어소우에게 공격받은 주민들은 파이어소우의 날개 밑에 비늘이 없는 것을 발견하고 파이어소우를 유인해 날개 밑에 독화살을 집중적으로 발사해 쫓는데 성공했는데 그 후 파이어소우는 더이상 마을에 나타나지 않았고 부족민들은 괴수가 죽었는지 살았는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다시 동굴로 들어갔다가 파이어소우가 또다시 밖으로 나올까봐 절벽에 그림을 그려놓고 후손들에게 절대로 동굴에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루이스와 일행은 추장이 무척 진지하고 엄숙하게 이야기하자 그의 말을 믿었고 혹시라도 파이어소우라는 괴수가 아직까지 동굴에서 살고 있는 것 아닐까 궁금했는데 만약 파이어소우가 죽었어도 괴수의 유골을 찾아서 박물관에 전시한다면 큰 가치가 있을 것으로 믿었습니다.

곧이어 부족민들에게 총과 대포를 보여주며 만약 파이어소우가 살아있다면 총으로 사격해 잡을 수 있다며 동굴로 안내해줄 것을 요청한 탐사대는 그같은 발상과 불장난은 절대 위험하니 하지말라고 반대한 추장 몰래 전사들을 모아 혹시라도 파이어소우가 미래에 다시 나타나면 큰일난다며 함께 가서 사냥하자고 구슬려 그들의 안내를 받아 절벽을 넘어 파이어소우가 산다는 동굴을 찾아갔습니다.

산중에 있는 음침한 동굴 주변에 들짐승들의 뼈가 흩어져 있어서 곰이나 쿠거 등이 살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는데 횃불을 들고 동굴로 들어간 일행은 동굴 깊숙한 곳에서 찢어지는 듯한 비명소리가 나자 크게 놀라 뒷걸음질 치다가 무언가 집단적으로 펄럭대는 소리가 점점 커지자 뒤돌아 입구를 향해 달렸습니다.



(그림설명: 공포스럽게 보이는 파이어소우)

얼굴이 무척 길고 날카로운 이빨을 가진 익룡 처럼 생긴 독수리 크기의 파충류 비행 괴수 수십여마리가 날카로운 비명소리를 내며 동굴에서 나와 부근 상공을 날아다니기 시작하는 것을 본 일행은 너무 놀라고 급한 마음에 사격하지 못하고 무조건 마을을 향해 달렸는데 수백여마리가 넘는 익룡들이 쫓아오자 이들에게 총을 발사한 그들은 갑자기 하늘에서 고막이 터질듯 큰 천둥소리가 나자 소리가 나는 쪽을 봤다가 몸집이 집채만한 파이어소우가 무섭게 날아와 동행한 주민들 여러명을 나꿔채 하늘로 날아가는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일리니 부족 추장은 자신의 허락없이 파이어소우를 깨운 루이스와 전사들이 마을로 돌아오자 크게 질책하며 그들을 마을에서 추방시켰는데 일행은 주민들을 나꿔채간 파이어소우가 익룡들과 함께 떠난 것을 보고 포병대를 증원받아 일리니 부족 마을 주변에 설치하고 다시 파이어소우가 나타나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날밤, 다시 나타난 파이어소우는 천둥소리를 내며 마을 쪽으로 접근했으나 주민들이 마을에 지펴놓은 불을 보고 다시 동굴쪽으로 날아갔는데 그때 파이어소우와 익룡들이 불을 무서워하는 것 같다고 짐작한 일행은 마차에 불을 붙여 동굴 앞까지 끌고간 후 대포로 동굴의 입구를 쏴 입구를 무너뜨리고 산사태를 내 파이어소우와 익룡들이 다시는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막아버렸습니다.

그 후 루이스는 세인트루이스로 돌아와 자신이 체험한 일을 주지사에게 보고했는데 주지사는 그같은 괴수 출몰 사건이 타지역 주민들에게 알려지면 일리노이쪽으로 아무도 이주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며 파이어소우와 익룡의 존재를 비밀에 붙였습니다.



(그림설명: 남북전쟁 당시 병사들에 의해 사냥된 초대형 천둥새)

절벽에 있던 파이어소우의 그림은 일리니 마을이 성장하여 도시가 조성되면서 발파돼 없어졌는데 현재 일리노이 앨턴에는 루이스가 남긴 저널 속의 괴수 그림을 본따 파이어소우의 그림을 복원했지만 파이어소우의 동굴 위치가 정확히 어디인지는 전설속에 묻히고 말았습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