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능력을 사용하는 뉴에이지 특수부대



(그림설명: 2차대전중 지뢰를 찾는 군견)

1953년 7월 10일, 미국의 초심리학 연구분야 최고 권위자인 듀크대학교 초심리학 연구소장 조셉 뱅스 라인 박사는 미 육군의 요청으로 연구한 '동물들의 초감각적 감지 능력을 활용한 지뢰 탐지 실현성' 프로젝트의 최종 보고서를 제출했다.

버지니아주 포트 벨보이어에 있는 공병사령부 기술개발연구소는 2차 대전 당시 독일 세퍼드 군견들이 눈에 보이지 않는 지뢰를 탐지하고 냄새를 맡을 수 없는 수중 지뢰까지 잘 찾아낸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동물들이 지뢰를 찾을때 초능력(ESP - Extrasensory Perception)을 발휘하고 있는 것 같다고 판단해 1948년부터 동물들의 초능력을 확인하는 연구를 하다가 전문가인 라인 박사에게 연구를 의뢰했고 듀크대 연구소는 스탠포드대 연구소와 공동으로 초현상 관련 국방 연구를 수행했다.



(그림설명: 제 3의 눈이 열리면 시공을 초월하는 인간)

보고서를 요약하면 비둘기를 박스에 넣어 멀리 이동해도 불가사의하게 집을 정확히 찾아오며 개가 수중 지뢰를 탐지할 수 있는 초능력이 있다는 것인데 개는 수중 지뢰 찾기를 반복할수록 정확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탠포드대 연구소는 미 군견을 훈련시켜 캘리포니아 해변에서 최초의 초능력 실험을 시행했고 결과적으로 동물들의 놀라운 초감각적 능력의 실체에 대해 긍정적인 결론을 내린 라인 박사는 동물의 초능력을 과학적인 연구로 규명한 최초의 과학자가 되었다.

동물들의 초능력을 확인한 후 인간의 ESP 연구로 발전시킨 미 육군은 1979년 정보국장 앨버트 스터블빈 3세 소장을 통해 육군 내에 최상의 정신력을 지닌 장병을 선발하여 비밀부대를 창설했다. 이들은 모든 물리학적인 법칙을 뛰어넘는 각종 수련을 거쳐 자신을 투명하게 가릴 수 있고, 벽을 통과하며, 노려보는 것 만으로 죽일 수 있는 능력, 멀리 떨어진 곳을 보는 원거리 투시 능력 등을 연마했다.



(그림설명: 중앙정보국의 리모트 뷰잉 프로젝트에 관한 책)

'제 1 지구 대대' 라고 불리는 뉴에이지 비밀 특수부대는 오늘날 미국의 초능력 전력의 핵심이며 '테러와의 전쟁'과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악의 세력을 분쇄하는데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최근 해제된 기밀문서에서 밝혀졌다.

제 1 지구 대대가 행한 훈련과 작전 가운데 특별히 기이하고 공포스러운 것은 정신을 집중해 원거리에 있는 적을 죽이는 초능력인데 실험을 통해 이들은 노려보는 것 만으로 염소들을 여러마리 죽이는데 성공했고 눈에 보이지 않고 거리와도 무관하게 먼 지역에 떨어진 인간도 위해하거나 마음을 조종할 수 있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과거 빌 클린턴 대통령은 미 육군 정보국 소속 리모트 뷰잉 요원들에게 네시와 외계인을 찾으라고 명령해 '네시 작전'을 극비로 수행한 적이 있는데 요원들이 네시의 귀신 밖에 찾을 수 없었다고 뉴스에 보도된 적이 있다. 비밀이 해제된 육군 정보국 극비 자료를 근거로 존 론슨이 저술한 책 '염소들을 노려보는 남성들(The Men Who Stare at Goats)'에는 네시 작전을 앨버트 스터블빈 3세 장군이 지휘했으며 유명한 리모트 뷰어 에드 데임스 소령이 동료들과 함께 인간 사이에 섞여 살고 있는 외계인들, 특히 화성인들을 찾아내려고 했다고 기술했다.



(그림설명: 존 론슨이 저술한 '염소들을 노려보는 남성들')

공상과학이나 무협소설 주인공들을 연상시키는 비밀 초능력 부대원들이 타고난 선천적인 초능력자가 아닌 보통 사람들로 출발하여 특수훈련 과정을 통해 여러 종류의 ESP를 갖게 된다고 하니 놀랍고 신기한 일이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