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한 영혼을 촬영한 초현상 연구가



(그림설명: 사후세계를 연구한 조지 W. 믹)

사후세계와 영혼의 존재 및 EVP 분야에 흥미를 갖는 사람이라면 미국 메타사이언스 재단에서 제작한 사후세계 영혼과 의사소통이 가능한 '스피리콤' 이란 전자 통신장치를 통해 1979년에 초현상 연구가 윌리엄 오닐과 이미 수년전 사망한 우주항공국 물리학자 조지 J. 뮬러 박사 사이에 벌어진 '영혼과 대화' 녹취 사건을 기억할 것이다.

1971년에 폴 존스, 그리고 한스 헥크맨과 함께 노스 캐롤라이나 프랭클린에 메타사이언스 재단을 설립한 조지 W. 믹은 혁신적인 에어콘 기술을 창안하고 다수의 특허를 보유한 기업가로서 은퇴 후 일생 사업하여 모은 재산으로 과학자들과 심령술사들 그리고 다방면의 기술자들과 함께 연구재단을 설립해 미지의 영혼 존재를 규명하는데 여생을 보냈고 EVP 전파음성 녹음 기술과 특수 암실 사진 촬영 기술을 개발하여 마침내 영혼의 실체를 규명했고 죽은 자와 보통 육성으로 대화를 나누는 스피리콤을 제작하는데 성공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그림설명: 조지의 몸에서 유체이탈을 한 영혼)

1979년 재단의 연구가 빌 오닐은 영혼과의 대화를 시도하던 중 1967년에 타계한 미 우주항공국의 조지 제프리스 뮬러 박사를 만나 대화하면서 여러 다른 차원의 존재와 영혼들에 관한 지식을 배웠고 스피리콤을 통해 3년간 20시간이 넘는 영혼들과의 대화를 나누고 녹음했다. 조지 W.믹은 에디슨이 발명했다는 귀신의 음성을 듣는 기계 처럼 라디오 주파수 여러 진폭과 범위의 13가지 톤으로 다른 차원의 소리를 포착하여 분석하는 방법으로 영과의 접촉을 시도한 끝에 죽은 영혼과 대화를 나누는데 성공했다.

아울러 조지는 영매들과 다른 차원 영혼들의 도움으로 유체이탈하는 방법을 터득했는데 그는 인간이 사는 세상에 여러 차원이 존재하며 인간의 육신을 구성하고 있는 내장과 조직, 피, 뼈 등 원자들이 서로 다른 톤을 가진 수백개의 영혼 에너지들과 공유하고 있다고 믿었다.

그는 이 에너지들 중 한 개가 유체에서 이탈할 수 있으며 오래전부터 사람들이 믿어온 것 처럼 사람이 유체이탈할 시 분리되는 영혼이 육신과 은줄로 이어져 있는 것을 실제로 발견할 수 있었는데 그는 자신이 유체이탈을 했을 때의 사진을 특수 촬영해 이탈 영혼의 사진과 은줄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그 후 조지는 세계를 돌며 무료로 영혼과 나눈 카세트 테입을 나누어 주고 스피리콤 장비의 메뉴얼과 기술자료집 등을 세계 매체에 제공하고 강연회를 통해 인간에게 영혼이 있고 우리가 사는 공간이 여러 차원의 영혼세상과 함께 공유한다는 사실을 세상에 알리려고 노력했는데 그는 라디오를 가진 사람이 방 안 어느 곳에서 라디오를 켜도 전파를 잡을 수 있듯이 영혼의 세계도 라디오 처럼 서로 다른 주파수를 가진 채 항상 우리 주변에 있다는 말을 남기고 1999년 89세의 나이로 타계했으며 스피리콤 기술은 1980년대 초에 미국 정부가 흡수해 현재 과학자들이 이를 개선하여 사후세계 및 다른 차원과 접촉하는데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림설명: 사진으로 촬영된 유체이탈을 한 영혼)

조지 W. 믹은 스피리콤과 영혼 사진을 통해 사람이 생활을 하는 주변에 항시 타 영혼들이 함께 존재하며 힌두교와 불교 등의 업(業, Karma)과 윤회(輪廻, Samsara) 교리 처럼 살면서 착한 일을 하는 사람은 복을 받아 여생과 사후를 편히 보내고 그릇된 행동을 하고 죄를 짓는 사람은 남은 생에서 고통을 받고 죽어서도 공간을 함께 공유한 영혼들이 증인이 되어 고통을 받는 지옥으로 떨어지는 불멸의 영적 존재라는 사실을 밝혀내고 사후세계 관련 유명한 저술도 남겼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