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번 도로에 출몰하는 빨간 히치하이커 귀신



(그림설명: 레스토랑 창문에 비친 빨간 귀신)

미국 메사츄세츠주 시컨크와 르호봇를 연결하는 44번 도로에는 늦은 밤 빨간색 셔츠와 빨간색 바지를 입고 머리색까지 빨간색이어서 전신이 온통 빨간색으로 보이는 35~55세 가량의 남자 귀신이 도로변에 서서 지나가는 차량에게 히치하이킹을 한다는 귀신 괴담이 전해온다.



(그림설명: 실내에서 촬영된 빨간 귀신)

1992년 4월 29일 밤 11시 30분경 44번 도로에서는 늦게까지 근무하고 자정 넘어 집으로 돌아오던 회사원 케이시가 통행 차량이 거의 없는 도로변에 이상한 사람이 서 있는 것을 목격했다.

할로윈 분장을 한 것 처럼 빨간색 옷을 입은 사람이 엄지손가락을 보이며 차를 태워달라는 듯 히치하이킹을 하고 있는 것을 본 그는 심야에 히치하이커를 태우는 것이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그를 지나쳤다.

백미러로 히치하이커를 보다가 방금전 까지 그가 서있던 곳에 아무도 없는 것을 본 케이시는 아마도 도로 조명이 어두워 그가 안보인 것이라고 생각했다.

순간 차창 밖에서 누군가 자신을 쳐다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은 그는 무심코 오른쪽 창문을 쳐다봤다가 시속 80km로 달리고 있는 차창 밖에 눈알이 빨갛게 빛나는 사람이 무서운 눈초리로 노려보며 차와 함께 이동하고 있는 것을 보고 놀라 급브레이크를 밟고 섰는데 케이시는 자신이 분명 헛것을 봤다고 생각하며 눈을 비볐지만 빨간 괴한은 창 밖에 계속 서 있었다.

그에게 누구냐고 물은 케이시는 웃음소리는 안들리지만 그가 웃는 것 처럼 몸을 씰룩대기 시작하자 무서워 가속기를 밟고 달렸는데 차장에 그가 더 이상 보이지 않아 흥분된 마음을 진정하려고 라디오를 튼 그는 라디오에서 크고 소름끼치는 웃음소리만 들리자 라디오를 끈 뒤 최대한으로 빨리 집에 돌아왔고 그날 이후로 다시는 밤에 44번 도로를 이용하지 않았다.



(그림설명: 여인의 몸 속으로 들어가는 빨간 귀신)

1993년 9월 6일 밤 10시경 44번 도로에서는 부인 린다와 함께 친구 집 파티에 갔다 돌아오던 회사원 로버트가 갑자기 차가 고장나 차를 도로변에 세우고 혼자 밖으로 나와 지나가는 차에 도움을 요청하려고 서 있다가 통행이 없는 어두운 도로변 멀리서 무언가 움직이는 것을 봤다.

혹시 어둠 속에 나타난 것이 도로에 가끔씩 나타난다는 곰이면 어쩌나 걱정한 로버트는 멀리서 사람이 걸어오는 것을 확인하고 그에게 손을 흔들며 인근에 살면 전화를 쓸 수 있겠냐고 물었는데 어둠속에서 걸어오던 인물은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차를 향해 계속 걸어왔다.

무언가 이상해 그에게 걸어간 로버트는 인근에 사냐고 묻다가 그가 다리를 움직이지 않고 미끄러지며 다가오는 것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는데 달빛에 비친 그가 빨간색 옷을 입은 것을 본 그는 큰 비명을 지르고 싶었지만 부인이 놀랄까봐 못질렀고 당시 로버트는 자신에게 점점 가까이 다가오던 괴한이 44번 도로의 히치하이커 귀신이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느꼈다.

로버트와 불과 10보 정도 떨어진 지점까지 다가온 귀신은 빨갛게 빛나지 않았지만 죽은 사람처럼 촛점이 없는 눈알을 굴리며 그에게 엄청난 괴성을 질렀고 순간 크게 놀라 뒷걸음질을 친 로버트는 빨간 귀신이 흐릿해지며 투명으로 보이다 공기중으로 사라지자 차에 올라타 무의식중에 시동을 걸었는데 원인모르게 멈춰섰던 차의 시동이 다시 걸리자 재빨리 그곳에서 도주했다.

비명 소리를 듣고 놀란 부인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다 문득 백미러를 본 로버트는 자동차가 시속 100km 이상으로 달리고 있는데 자동차 뒤에 눈알이 빨갛게 빛나는 귀신이 차에 붙어 함께 이동하는 것을 보고 공포에 떨며 속도를 낮추고 서행했는데 문제의 귀신은 그 후 불과 몇초만에 공기중으로 사라져버렸다.



(그림설명: 벽에서 무섭게 노려보는 빨간 귀신)

44번 도로에서 목격되는 빨간 귀신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혹시 그는 늦은밤 지나가는 차를 세워 도움을 요청하려고 했으나 아무도 도와주지 않아 숨진 이의 귀신은 아닐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