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속에 가려진 F-19 스텔스 전폭기



(그림설명: 1988년에 출시된 PC 게임 F-19 스텔스 파이터)

러시아 전투기들이 '미그(Mig)'와 '수호이(Sukhoi)' 라는 명칭에 일련번호를 붙여 기종을 식별하듯 미 공군 전투기들은 '에프(F)'에 일련번호를 붙여 전투기 기종을 구별하는데 일련번호 가운데 유독 F-13과 F-19 만이 공식으로 사용된 적이 없어서 1980년대 이래 줄곳 많은 추측과 공론을 생산해 왔다.

F-13은 조종사들이 널리 알려진 미신적인 '13 공포증'의 영향으로 불길한 숫자를 기피하기 때문에 건너 뛴 것 아닌가 추측했고 F-19가 없는 이유는 그것이 초극비의 블랙 프로젝트에 의해 생산돼 비밀로 운영하는 전투기 이기 때문에 아직도 존재가 드러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림설명: 1986년에 출시된 테스토社의 F-19 스텔스 파이터 프라모델)

1976년 미 공군에서는 파일롯들 사이에 '오로라' 라는 별명이 붙은 마하 5이상으로 비행할 수 있는 초특급 전폭기를 록히드 마틴社의 '스컹크 웍스'팀이 제조해 네바다주 사막의 그룸 레이크 비밀기지에서 실험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파일롯들은 F-19 로 명명된 이 전폭기에 레이다에 포착되지 않는 신기술이 사용됐다는 말을 듣고 F-19의 테스트 파일롯이 되기 위해 지원했는데 테스트 파일롯으로 선정된 여러명의 파일롯들은 네바다 사막의 공군 비밀기지로 전출되는 것을 마지막으로 동료들과의 접촉이 끊어졌다.

당시 개발되던 다른 전폭기들과는 달리 F-19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 기술을 사용한 관계로 철저히 베일에 가려져 있었는데 F-19는 F-20 타이거샤크가 출시된 후에도 여전히 공개되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F-19는 왜 공개 안 하나? 어디에 있나? 하며 궁금해 했다.

1986년 미국의 유명한 모형 항공기 제조회사 테스토는 F-19 스텔스 파이터 라는 플라스틱 조립식 전투기 모델 세트를 9불 95센트에 발매했는데 이 미래형 전폭기 프라모델은 삽시간에 불티나게 팔려 20년간 최다 판매기록을 유지해온 스타트렉 엔터프라이즈호 프라모델을 앞지르고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프라모델 비행기가 됐다.

당시 F-19의 높은 인기에 대해 미 공군 대변인은 F-19가 미그-19와 혼동돼 번호를 뛰어넘었다고 발표하며 스텔스 항공기는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는데 그는 왜 미그기와 번호가 같은 F-17과 F-21, 그리고 F-23은 공군에서 실험기로 사용하고 생산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때까지 레이다에 포착되지 않는 스텔스 기술이 존재할 수 없다고 생각한 사람들은 1988년, F-19 스텔스 파이터라는 PC 게임이 출시되고 톰클랜시의 소설에 F-19 고스트라이더가 언급되자 실제로 스텔스 기술이 존재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가졌는데 1991년, 걸프전이 발발하고 F-117 스텔스 폭격기가 공개되자 F-19가 F-117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줄 알았지만 퇴역 공군 파이롯들은 F-19와 F-117이 서로 다른 전폭기 라고 주장했다.



(그림설명: 미국에서 여러 사람들에게 목격된 오로라 전폭기)

1979년 3월 11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근처 넬리스 공군기지 근처 상공에서는 과거에 SR-71 첩보 정찰기를 조종했던 마크라는 퇴역 파일롯이 개인용 제트 여객기를 홀로 조종하며 비행하다 이상한 항공기를 목격했다.

길이가 65피트 정도였던 검은 비행기는 1970년대 당시 극비로 취급되던 SR-71 첩보기를 조종한 그가 처음보는 모델이었는데 풋볼 처럼 생긴 이 비행기는 마크의 비행기 좌측 상공 밑에서 그의 비행기와 나란히 비행하고 있었다.

넬리스 공군기지 관제소에 괴 비행기에 관해 문의한 마크는 그들로 부터 그의 비행기 주변에 어떤 항공기도 비행하지 않는다는 회신을 받았는데 마크는 자기가 지금 그 비행기를 눈으로 보고 있다고 말하며 비행기가 어떻게 생겼는지 상세히 설명했다.

그 즉시 괴 비행기의 파일롯이 오른쪽 위를 쳐다보며 다급하게 에프터버너를 작동시키며 쏜살같이 사라지는 것을 본 마크는 당시 그 비행기가 적어도 마하 4로 비행한 것을 확인하고 감탄했는데 그는 넬리스 공군기지 관제소에서 현역 근무시 친분이 있던 레이더 장교가 반가와 하며 잠시 기지에 착륙해달라고 하자 민항기 비행금지구역인 넬리스 공군기지 활주로에 착륙했다.

몇년만에 다시 찾은 기지에 개인 여객기를 몰고 내린 것을 흡족해 하며 기지를 다시 한번 구경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 마크는 착륙 후 관제소의 지시로 엔진을 끄고 기다렸는데 잠시 후 신원을 알 수 없는 검은 모자와 썬글라스, 양복 등 머리서 부터 발 끝까지 검은 색을 입은 수사관으로 추정되는 남성 두명에게 연행됐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깊이를 알 수 없는 장소로 이동한 그는 무려 18시간이나 심문을 받았는데 당시 수사관들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절대로 아무에게도 그 비행기를 목격했다는 사실을 발설하면 안된다고 누차 경고했다.

수사관들로 부터 풀려난 후 네바다 국제공항에 착륙한 그는 집에 돌아오자 자신이 목격했던 괴 항공기의 스케치를 계속 그렸는데 그가 테스토 프라모델 회사에 F-19 스텔스 파이터 모델을 제공한 인물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그가 그린 스케치와 F-19로 출시된 프라모델, 그리고 오로라로 알려된 비밀 항공기의 모습은 거의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림설명: 오로라 전폭기가 비행한 지점에 남은 자국)

최근 개봉된 영화 [스텔스]에 나오는 항공기들 처럼 인공지능을 가진 무인 항공기로도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F-19는 차세대 에프터버너를 사용하며 마하 5이상으로 비행해 하늘에 특이한 비행 자국을 남긴다고 한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