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 기적을 행한 성자 엘니뇨 피덴시오



(그림설명: 병자들을 치유해준 성자 엘니뇨 피덴시오)

멕시코 에스피나조에서는 매년 3월과 10월에 전국에서 20,0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들어 3일간 성대한 축제와 함께 구원 의식을 거행한다.

축제는 1938년 타계한 에스피난조의 전설적인 성자 엘니뇨 피덴시오를 추모하는 행사인데 엘니뇨는 고대 신화에 나오는 성인들 처럼 많은 사람들의 각가지 질병과 신체적 장애를 기적처럼 치유해준 성자였다.



(그림설명: 에스피난조의 성자 엘니뇨 피덴시오)

엘니뇨는 1898년 멕시코 구아나우아토에서 호세 피덴시오 신토라 콘스탄티노 라는 이름으로 태어났다.

23명의 형제, 누이들 틈에서 보통 아이들과 다름없이 자란 엘니뇨는 어린 시절 부모님이 일찍 세상을 떠나 고아가 됐다.

형제들과 함께 농사를 지으며 성장한 엘니뇨는 23세가 되던 해에 에스피나조로 이주했다.

8세때 부터 남의 병을 치료하고 예언과 투시력 등 초능력을 보이기 시작한 엘니뇨는 어려서 수염난 그리스도로 추정되는 성자의 환영을 봤는데 성자는 약초와 식물을 사용해 사람들을 치유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줬고 엘니뇨에게 그의 삶의 목적이 병든 사람들을 고쳐주는 일이라고 말했다.

멕시코 북부지방과 텍사스 남부지방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을 고쳐준 엘니뇨는 처음에는 한 사람씩 병을 고쳐주다 소문을 듣고 전국에서 사람들이 구름같이 몰려들자 이들을 한꺼번에 치료하기 시작했다.

엘니뇨는 사람들의 병을 코믹하게 고쳐준 성자로도 유명한데 일례로 병자들이 구름같이 찾아와 병을 고쳐달라고 호소하면 2층 발코니에 나와서 군중들을 향해 과일과 사탕을 뿌려줬고 이를 머리에 맞거나 받은 사람은 놀랍게도 병과 장애가 일시에 완치됐다.

그는 때때로 사람들이 집 앞에 구름같이 모이면 악사들을 불러 흥겨운 노래를 연주하게 했는데 이때 청각 장애인들은 음악 소리를 듣고 춤을 췄고 앉은뱅이들이 갑자기 일어나 춤을 췄으며 몸 전신이 마비된 사람이 벌떡 일어나 춤을 추는 기적이 발생했다.



(그림설명: 사람들을 치유해준 엘니뇨 피덴시오)

한번은 선천적으로 말을 못하는 장애인을 아무말 없이 그네 앞에 세워놓고 그네에 올라타더니 발을 꼿꼿히 핀채 뒤로 갔다 앞으로 갔다 그네를 타며 그를 계속 발로 찼다.

처음에 가만히 있다가 그가 멈추지 않고 계속 뒤로 갔다 앞으로 오며 발로 아프게 차자 화가 치민 장애인은 왜 그러냐며 소리쳤다가 자신의 말문이 터지고 불치병이 치유된 것을 알고 감격했다.

또 한번은 전신을 못 쓰는 중풍 환자에게 사탕을 받으라고 던져주면서 그녀가 받을 수 없게 머리 위로 계속 던졌는데 사탕이 날아가는 것을 눈으로 보고 있던 그녀는 엘니뇨가 사탕을 던지자 자기도 모르게 팔을 번쩍 들어 사탕을 잡고는 몸이 정상으로 돌아온 것을 알고 감격했다.

엘니뇨는 이처럼 일생동안 수만명이 넘는 사람들의 병을 고쳐줬는데 그는 멀리서 아픈 몸을 끌고 고행하며 자기를 보려고 찾아온 많은 사람들을 한명이라도 더 고쳐주려고 하루에 단 3시간만 자며 환자 치료에 전념하다 1938년 40세의 젊은 나이에 과로로 숨졌다.



(그림설명: 엘니뇨를 만나기 위해 모여든 인파)

그는 임종 전에 영혼으로 계속 남아서 어렵고 고통받는 환자들을 도와줄 것이라는 예언을 남기고 몇명의 제자들에게 치료술을 전수해 주고 떠났는데 오늘날 에스피난조에는 그가 타계한지 69년이 지났음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그를 경배하고 추모하기 위해 무덤을 찾고 있으며 조상들의 병을 고쳐준 것에 감사한다.

몸이 아프거나 불편한 사람들은 엘니뇨의 영혼이 자신의 병을 낳게 해 준다고 믿고 정성을 다하는데 지금도 많은 병자들이 에스피난조를 찾아와 병을 고치고 돌아간다고 한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