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정들의 미이라가 발견됐다?



(그림설명: 더비셔주에서 발견된 요정의 미이라)

2007년 2월 3일 영국 더비셔주의 더필드와 벨퍼 마을 사이에 위치한 고대 로마 유적지 도로를 따라 애견과 함께 산책하던 주민 마이클이 개가 갑자기 옛 고대인들 고분 지역을 보며 사납게 짖자 무슨일 인가 궁금했다.

이 지역은 전부터 도로를 지나는 운전자들에게 귀신이 목격되고 더운 여름 저녁때면 혼불로 추정되는 이상한 밝은 불빛들이 춤을 추는 미스터리한 철기시대 무덤터 라고 알려진 신비한 곳이었다.

미이클은 호기심에 개가 짖은 방향으로 한번 가보기로 했는데 웬일인지 개는 고분을 향해 짖기만 할뿐 그쪽으로 가려고 하지 않았다. 하는 수 없이 개를 놔두고 홀로 고분 쪽으로 언덕을 올라간 마이클은 한 무덤 옆이 함몰돼 틈새가 생긴 것을 발견했다. 길이 2피트에 폭 1피트 정도 크기로 틈이 생긴 곳을 가까이 가서 살펴보니 무덤 안에 동굴 같은 공간이 있었다.



(그림설명: 400년전 것으로 추정된 미이라)

자동차 키에 달린 작은 LED 라이트로 컴컴한 구멍 안을 비춰본 마이클은 동굴 안에서 인간 모습의 2~3피트 짜리 작은 유해가 있는 것을 보고 크게 놀랐다.

순간 당황해 기이한 사체 발견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려고 한 마이클은 문제의 미이라가 인간의 사체로 보기엔 너무 작은 것 같아 자세히 보려고 다시 구멍 안을 살펴보았는데 미이라는 인간이 아닌, 등에 날개가 달려있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생명체의 것이었다.

개 배설물 수거 봉지를 사용해 구멍에 손을 집어넣어 미이라를 꺼낸 마이클은 문제의 미이라가 전설에 나오는 요정같은 생김새를 하고 있어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신기한 것을 발견했으니 카메라와 상자를 가지고 오라고 연락했다.

얼마 후 현장에 도착한 마이클의 부인 세라는 남편에게 무엇을 발견했냐고 묻다가 그가 직접 보라고 하자 미이라가 된 요정으로 보이는 작은 생명체가 있는 것을 보고 크게 놀랐는데 살갗이 어두운 갈색이고 늘어진 머리카락을 가진 미이라는 인간처럼 보였으나 등에 날개가 있었다.



(그림설명: 곤충 같은 날개가 있는 미이라)

마이클이 안에 더 있다고 하자 무덤을 들여다본 세라는 무덤 안에 적어도 20구의 요정들 미이라가 있는 것을 보고 꺼낸 미이라들을 비스킷 양철통에 넣어 집으로 가져왔고 다음날 아침 남편과 함께 경찰에 신고했다.

더필드 경찰은 마이클과 세라가 가져온 미이라를 인류학자들에게 보내 검사했는데 그들은 엑스레이를 통해 괴 미이라들의 신체 구조가 인간과 흡사하나 뼈가 새처럼 가볍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들은 문제의 미이라가 적어도 400년이 된 것으로 추정했는데 현장을 마이클과 함께 찾아가본 경찰과 고고학 관계자들은 누군가 무덤을 완벽히 닫아놓은 것을 발견하고 누가 메꿔놨는지 알 수 없어 위치만 확인하고 발굴은 하지 않았다.

미이라를 정밀 검사한 학자들은 요정들이 살아있었다면 나무와 너무 색이 비슷하고 날개가 나뭇잎 같아서 육안으로 보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요정들이 더비셔주에서 오랜 세월동안 전설에 나오는 것 처럼 마음껏 날아다니며 숲에서 자유롭게 살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림설명: 크기가 8인치인 미이라)

마이클은 더비셔주에 있는 고대 무덤들 중 다수가 자신이 발견한 것 같이 요정들의 무덤일 것으로 보고 문제의 미이라를 다시 무덤에 넣어주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더비셔에는 마이클이 발견한 무덤처럼 요정들의 다른 무덤들도 있을까? 혹시 마이클이 발견한 무덤은 아직도 대자연 속에서 잘 살고 있는 요정들이 장례를 치르기 위해 잠시 열어 놓았던 것은 아닐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