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놓으면 불이나는 공포의 그림



(그림설명: 브루노가 그린 우는 소년 작품)

1979년 7월 18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는 그림엽서를 주로 그리는 화가 브루노 아마디오가 길을 걷다 한 어린 소년이 침울한 표정에 눈물을 흘리고 서있는 것을 보고 소년에게 부모는 어디있으며 이름이 무엇이고 왜 우느냐고 물었다.

소년은 아무 말도 하지않고 계속 울기만 했고 브루노는 가지고 있던 빵을 주었는데 소년은 울면서도 배가 몹시 고팠는지 빵을 잘 먹었다.

지나가다가 이 광경을 본 마을의 성직자는 브루노에게 다가오더니 저 소년이 집에 불이나 부모가 숨졌고 그 충격으로 말을 더이상 하지 못하는데 소년에게 마귀가 씌여 소년이 거처하는 집마다 불이 계속 발생하니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그림설명: 우는 소년 그림의 확대 사진)

그 말을 듣고 불쌍한 소년에게 그게 무슨 말인가 하며 언잖게 생각한 브루노는 소년을 집에 데려왔는데 브루노와 함께 산 여자친구는 소년을 달래가며 학교로 보내 교육을 시켜주려고 했지만 아이는 전혀 말을 하지 않으며 울기만 했다.

어느날 부턴가 침울한 표정에 눈물을 흘리고 있는 소년의 모습을 화폭에 담으면 좋겠다는 영감을 받은 브루노는 '우는 소년'을 주제로 다양한 작품을 제작하는데 열중했다. 그의 화실은 언제나 우는 소년들이 우울한 표정을 짓고 있었고 그림들은 브루노를 원망하듯 그림을 그리는 그를 쳐다보고 있었다.

하루는 브루노가 소년을 데리고 외출했다가 집에 와보니 소방차가 자기 집에 난 큰 불을 끄고 있어 소스라치게 놀랐다. 소방관들은 브루노의 화실과 그림들이 전소됐는데 일부가 불에 타지않아 구했다며 그림들을 건네줬고 그림을 받고 확인한 브루노는 그림들은 모두 우는 소년들 뿐이고 화실이 전소됐는데 이 그림들은 그을림 조차 없이 멀쩡한 것을 보고 기이한 생각이 들었다.

잠시후 소년이 보이지 않아 여자친구에게 물어보니 여자친구도 소년이 어디로 갔는지 모르고 있어서 주변을 샅샅이 찾아다녔는데 이웃 주민이 소년이 혼자서 어디론가로 달려가는 것을 봤다고 말해 아이를 찾아다녔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그날 이후 소년은 영영 돌아오지 않았고 여자친구도 떠나 브루노는 새 화구를 장만하기 위해 우는 소년 그림들을 몇점 팔고 식당에서 잡일을 하며 열심히 살았는데 기이하게도 우는 소년 그림을 지닌 집들에서 원인모를 화재가 계속 발생해 예전에 길가던 성직자가 경고한 말이 떠올랐다.



(그림설명: 브루노의 우는 아이 작품)

1984년부터 영국 런던과 브래드포드, 헤스월 등지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화재들이 계속 발생했다.

화재를 진압한 소방관들은 문제의 화재 현장마다 우는 소년의 그림이 발견됐고 그림은 매번 불에 전혀 손상되지 않은채 온전했다고 증언했다.

1985년 9월 9일 노팅엄 보우토에서는 브라이언 파크스의 집에 화재가 발생해 부인과 두 아이들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우는 소년 그림 복사본은 이 화재로 소실됐다. 옥스포드에 사는 그레이스 머레이의 집 화재 때는 집이 전소됐으나 우는 소년 그림은 전혀 손상되지 않았다.

1985년 10월 21일 그레이트 야마우스에서는 파릴로 피자식당이 화재로 전소됐으나 그곳에 걸려있던 우는 소년 그림은 전혀 손상되지 않았으며 10월 24일 케빈 고드버의 집은 전소됐는데 우는 소년 그림은 양 옆에 걸려있던 그림들이 다 전소됐음에도 전혀 손상되지 않았다.

1985년 10월 25일 머지사이드 에모스의 집이 전소됐는데 온전하게 발견된 우는 소년 그림을 아모스가 직접 소각했으며 다음날 텔포드에 있는 프레드 트라우어의 집이 전소됐는데 우는 소년 그림은 온전한채 발견됐고 같은날 홀스워시에 사는 조지 비어의 식당이 전소됐으나 우느 소년 그림은 온전한채 발견됐다.

1985년 11월 1일에는 한 장난꾼이 유명 일간지 '썬' 의 편집실에 우는 소년 복제화를 걸어두자 편집장 켈빈 맥켄지가 놀라 거세게 화를 내는 헤프닝이 발생하기도 했는데 이후로도 이같은 미스터리한 우는 소년 그림 화재 저주는 그치지 않고 40여 차례 계속 됐다.

사태의 심각성을 우려한 썬지는 소방서의 협조를 받아 큰 모닥불을 만들테니 우는 소년 그림을 소장하고 있는 시민들은 그림들을 모두 가지고 나와 함께 태우자고 공식 제안해 우는 소년을 소재로 한 작품과 복제화 수천여점이 한꺼번에 소각됐다.



(그림설명: LED 조명을 장치한 라우라 키카우카의 작품)

브루노가 그린 진품들은 지금도 수집가들에 의해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지만 브루노의 그림들이 1980년대초 어떤 경로로 영국에 반입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