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아를 만난 유대교 율법사 카두리



(그림설명: 2006년 타계한 카발라 랍비 이차크 카두리)

2006년 1월 28일 106세~117세 사이 나이로 타계한 이스라엘의 유대교 율법사 이챠크 카두리의 메시아 이름을 적어놓은 작은 노트가 마침내 공개됐다.

메시아 이름 노트는 2003년 11월 4일 랍비 카두리가 이스라엘에서 직접 만난 메시아의 이름을 적은 메모장으로 자신이 죽은 후 1년 뒤에 공개하라고 유언했다.

카두리는 이스라엘에서 가장 존경받는 카발라 랍비들 중 한명이었다. 그는 생전에 적어도 20명의 악귀들을 쫓는 엑소시즘 의식을 거행한 성직자로도 세계에 이름을 떨쳤다.



(그림설명: 랍비 카두리가 남긴 메시야 이름 노트)

그가 남긴 노트에는 '예수'의 헤브라이 언어 표기 '여호수아'라고 쓰여 있었다. 세계인들은 랍비 카두리가 남긴 메시아의 이름이 재림 예수를 뜻하는 예수아 라는 것을 알고 깜짝 놀라고 말았다.

하지만 이챠크 카두리의 아들 데이비드 카두리(80)는 이 노트가 가짜라고 말했는데 그 이유는 글씨체가 부친의 글씨체가 아니라는 것이다.

랍비 카두리 노트에는 헤브라이 언어로 '(이 노트는) 메시아의 이름을 줄인 말에 대한 것이다. 그가 사람들을 고무시켜서 그의 말과 율법이 유효함을 증명할 것이다. 나는 이 노트를 자비의 달에 사인했다' 는 글이 적혀 있는데 문장의 첫 글자들을 나열하면 예수아 라는 단어가 된다.

이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포럼과 블로그 등을 통해 랍비 카두리의 예수아 이름이 메시아가 아니고 예수의 재림 전에 지구에 출현한다고 예언된 가짜 그리스도를 뜻한다고 주장한다.

그 이유는 랍비 카두리가 자신이 만난 메시아가 예루살렘을 유대민족으로 부터 빼앗아가려는 회교도와 기독교인들이 못 뺏게 하고 그들이 서로 싸우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그림설명: 책을 읽는 랍비 카두리)

랍비 카두리는 모든 이들이 이 메시아를 믿지 않을 것이라는 글을 남겼는데 현재 종교를 믿지 않는 사람이 그를 받아들이기가 더 쉬울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또한 그는 메시아가 처음에 자기 자신의 지위를 인식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랍비 카두리는 메시아를 만나고 세계에서 발생할 대참사들에 대해 거듭 경고했다. 2005년 9월 예루살렘의 한 세미나에서 그는 세계의 모든 유대인들에게 지구에 곧 대재난이 발생하니 모두 이스라엘로 돌아오라고 요청했다.

그 이유는 메시아가 세계의 이스라엘에 대한 견해를 완화시키기 위해 세계에 대참사들을 일으킬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랍비 카두리는 메시아가 이미 이스라엘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랍비 카두리는 사람들이 절대로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 것이 발생할 것이고, 분명히 발생할 것이라고 믿는 일들이 우리를 실망시킬지 모른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국 세상 전체에 걸쳐 평화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림설명: 장수한 랍비 카두리)

랍비 카두리는 타계하기 전 카발라를 배우겠다고 자청한 인기가수 마돈나의 면담을 거절하며 유대인이 아닌 사람에게 카발라나 탈무드, 또는 단순한 토라를 가르쳐주는 것조차 금지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랍비 카두리가 만났다는 메시아는 재림 예수일까? 아니면 그가 만난 메시아는 세계의 여러 고서에서 종말의 시기에 세상에 나타나 거대한 참사를 일으킬 것이라고 예언된 적그리스도 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