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명을 살해한 러시아의 체스 판 연쇄살인마



(그림설명: 연쇄살인마 알렉산더 피추시킨)

2007년 10월 13일 모스코바 법정에서는 48명의 무고한 시민을 연쇄 살해해 세상을 경악케 한 '체스 판 살인자'로 불리는 연쇄 살인마 알렉산더 피추시킨(33)의 재판이 열려 세계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법정에 선 피추시킨은 시종 무표정하게 침묵하며 배심원의 48건의 연쇄살인에 대한 유죄 평결을 듣고 종신형 선고가 확실해졌는데 뉘우치거나 양심의 가책을 전혀 느끼지 않는 듯 보였다.



(그림설명: 남을 노려보는 알렉산더 피추시킨)

그는 범행할 때 마다 피살자들에게 접근해 자기는 죽은 강아지를 묻은 공원 외곽에 가서 개를 기억하며 보드카를 마신다며 함께 가서 술을 마시자며 유인했다.

그는 술 취한 피해자를 하수구에 던지고 목을 졸라 죽였다. 또 그는 대부분의 피살자를 둔기로 머리를 가격해 죽이고 두개골을 부순 후 보드카 병을 끼워놓았다.

그는 범행 후 집에 돌아와 체스 판에 동전 한 개를 올려놓아 살인횟수를 기록하는 기괴한 행동을 계속했다. 그가 체스 판 살인자로 불린 이유는 이 때문이다. 실제로 그가 체포되고 수사관들이 집을 수색했을 당시 그의 테이블 위에 놓인 체스 판에는 64칸에 63개의 동전이 꼼꼼히 채워져 있었다.

그는 수사기간중 범행이 확인된 48건의 살인만으로 기소된 것을 불평하며 자기는 본래 체스 판 64개 칸을 모두 채울 계획이었는데 1개를 미처 채우지 못했다며 48명에 더해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15명의 살인 범행도 추가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림설명: 호송중인 알렉산더 피추시킨)

63명의 연쇄 살인으로도 50명을 살해해 러시아 최악의 살인자로 기록된 연쇄살인마 안드레이 치카틸로 기록을 자기가 깼다는 해괴한 주장을 했다.

슈퍼마켓에서 일한 피추시킨은 1992년 급우의 목을 졸라 아파트 창문 밖으로 던져 첫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그 후 9년간 살인을 하지 않은 그는 2001년부터 갑자기 살인마로 돌변해 모스코바의 비체브스키 공원에서 시민들을 집중적으로 살해하기 시작했다.

집에서 정상인처럼 철저히 위장하고 생활한 그에 대해 이웃들은 그가 조용하고 친절하며 동물들을 좋아했다고 말하는데 그가 체포된 이유는 마지막 피해자인 직장 동료 여성이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피추시킨과 산책하러 간다며 그의 집 전화번호를 메시지에 남겼기 때문이다.

피추시킨도 그녀의 전화 메시지 때문에 자신이 추적될 것을 알고 있었으나 이미 살인 무드에 취했기 때문에 중단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의 첫 살인과 같이 마지막 살인도 결국 가까운 직장 동료였다.



(그림설명: 남을 노려보는 알렉산더 피추시킨)

피추시킨은 어떻게 60명이 넘는 주민을 연속해 살해하면서 잡히지 않은 것 일까? 이러한 정신파탄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마를 미리 식별할 수 있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