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들의 유골이 다량 발견된 브라이텐비너 동굴



(그림설명: 브라이텐비너 동굴 입구)

오랜 옛날부터 세계 여러 지역에서는 성경 창세기에 등장하는 거인 네필림과 거인 장수 골리앗 등을 연상시키는 고대 자이언트 인류들의 유골로 추정되는 뼈들이 계속 발견됐다.

이런 거인들의 유골이 발견될 때 마다 인류학자들이나 과학계, 그리고 종교계와 정부 관계 당국 등은 대체로 진지한 탐사와 적극적인 연구를 하여 결과를 공표하기 보다는 사실 자체를 은폐하거나 가짜 모조품이라고 외면한 경우가 많았다.

최근 캘리포니아 버클리 소재 오라클연구소에서 30년 이상 성경적 인류학을 연구해온 신학자 페트릭 쿡크는 인류 역사에 기록된 자이언트들의 흔적을 추적하다가 독일의 베르톨드 뷔흐너가 1563년 25명의 다른 답사팀과 함께 바바리아 지방의 한 동굴에서 다량의 거인들 유골을 발견했다는 기록을 찾았다.



(그림설명: 동굴을 발견한 베르톨드 뷔흐너의 체험기)

베르톨드 뷔흐너의 체험기에 따르면 브라이텐비너 동굴 안에는 인골이 너무 빽빽하게 차있어서 내부 탐사를 위해 뼈들을 다른 장소에 옮겨 놓아야 통로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대부분 거대한 인류들의 유골이었다고 기록했다.

페트릭 쿡크는 거의 450년이 지난 지금 이토록 값진 인류사의 보물들의 존재 흔적이 발견된 것을 불행하게 생각했다. 그는 16세기 무지하거나 의도적으로 놀라운 거인 인류의 자취를 감추고 외면한 지식인들에 의해 파괴되고 이미 오래전 흔적도 없이 사라졌을 동굴에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신문에 기고했다.

그런데 놀라운 사건이 발생했다. 2007년 12월 초 미지의 한 미국 청년으로 부터 페트릭에게 편지와 함께 비디오 클립이 도착한 것이다. 발신자는 데니, 그는 최근 독일 주둔 미 육군에서 제대한 종군 사진기자인데 페트릭의 브라이텐비너 동굴 기사를 읽었다고 한다. 그는 11월 5일 자신이 소속해 있는 다국적 트레이닝 센터의 동료 2명과 1조가 되어 야외 신속 적응 훈련을 하고 있었다.

그들은 나무숲으로 둘러싸인 야산 언덕에 위치한 훈련 체크포인트 35 구역 부근에서 우연히 동굴을 발견했으며 팀 3명이 호기심에 동굴 안에 들어갔다가 그곳에서 거인 유골들을 포함해 수천여구가 넘는 해골들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비디오 촬영 클립을 보낸다는 내용이었다.

대니는 브라이텐비너 동굴 안에는 현 인류보다 엄청 큰 인류의 유골들이 많았는데 수천이 넘는 많은 유골들이 왜 동굴 안에 방치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도 16세기 베르톨드 뷔흐너가 발견한 이래 오랜 세월 동안 동굴이 많이 훼손되고 유골들이 도굴된 것처럼 보이며 2차 대전 당시 이곳이 독일군의 연합군 포로수용소가 있던 곳이라서 시체들을 이 동굴에 처리해 정상 유골 숫자가 늘어난 것 아닌가 추정했다.

그에 따르면 체크포인트 35 구역은 현재 나토군의 실탄 사격 훈련장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동굴에 대한 보다 철저한 연구가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브라이텐비너 동굴은 여러 인류학자들과 대학교 답사팀들이 공식 탐사를 하고 있는데 지난 수백 년간 버려진 이 동굴 연구 결과가 이번에는 과연 인류학상 어떤 변화와 파란을 몰고 올지 세계인들이 주목하고 있다.



(그림설명: 브라이텐비너 동굴 내부)

브라이텐비너 동굴의 수많은 거인들 유골은 과연 누구 것일까? 창세기 6장의 거인족 네필림들인가? 우루크의 전설적인 왕 길가메쉬 같은 거인들인가? 왜 인류학적으로 가치를 논할 수 없을 정도의 소중한 보물들이 오랜 세월동안 그대로 방치되고 있는 것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