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 5월에 최초의 타임머신이 실험된다



(그림설명: 초대형 강입자 충돌기(LHC))

얼마 전 미국의 물리학 교수 로널드 몰렛 박사가 시간여행이 10년 내에 가능하다고 주장하며 타임머신 모델을 공개해 세계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바 있는데 이번에는 유럽 입자물리연구소(CERN) 소속 러시아 수학자 2명이 3개월 내에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계 최초의 타임머신을 실험한다고 2월 7일 영국 데일리 메일이 보도해 관심을 끌고 있다.



(그림설명: 미래와 현재를 잇는 시간터널, 웜홀)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의 스테크로브 수학연구소의 수학자 이리나 아레페바와 이고르 볼로비치는 제네바에 있는 지하 터널에서 입자물리학 연구소에 있는 초대형 강입자 충돌기(LHC)를 사용해 원자 충돌 실험을 통해 오늘날 학계에 알려진 우주의 근원인 빅뱅(Big Bang)을 재현한다.

입자들이 초고속으로 충돌하며 형성되는 에너지가 미래로부터 오는 방문자들에게 문을 열어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원리로 LHC가 어쩌면 세계 최초의 타임머신이 될 수 있다고 한다.

이들은 시간여행이 어떤 거대한 물질이나 에너지가 그 주변의 시간과 공간을 비튼다는 아인슈타인의 일반 상대성 이론에 근거할 때 이론적으로 가능하다고 믿고 있다.

타임머신 이론에 따르면 에너지가 충분하다면 시간과 공간이 접히는 현상이 발생하며 웜홀이 창조되는데 이 웜홀 또는 타임 터널을 통해 현재와 미래 그리고 과거를 오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CERN 멤버이며 영국 과학계를 이끄는 입자물리학자 브라이언 콕스 박사는 러시아 수학자들의 주장이 멋진 공상과학 이야기일 뿐이라며 무척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그 이유는 우리가 생성할 수 있는 어떤 충돌보다도 초 강력한 우주 광선의 충돌이 우주에서 50억년이 넘게 여러 차례 발생했지만 오늘날 지구에 시간여행자 누구도 찾아온 적이 없기 때문이며 스티븐 호킹 박사가 제시한 양자 중력 이론을 토대로 보더라도 타임머신 이론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림설명: 영화 백투더퓨쳐의 타임머신)

5월 달에 실시되는 LHC 빅뱅 실험에서 과연 세계 최초의 타임머신이 탄생할 것인가? 만일 실험이 성공한다면 미래와 과거를 왕래할 수 있는 시간여행이 정말 실현될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