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무기로 적을 괴롭힌 오퍼레이션 뽀빠이



(그림설명: 세계적인 만화 캐릭터 뽀빠이)

베트남 전쟁 당시 미 해군 항공전쟁센터(Naval Air Warfare Center)가 기후 무기를 개발해 적의 이동과 군수물자 수송을 차단하는 기후 조작 작전을 장기간 수행한 사실이 최근 정보공개법에 의해 공개된 기밀문서를 통해 밝혀졌다.

지난달 공개된 차이나 레이크 미 해군항공전쟁센터 무기연구소 문서에는 군 과학자들이 적국에 많은 양의 비를 내리게 해 홍수가 나게 하거나 심한 가뭄을 인공적으로 유도하여 경제 혼란을 초래하고 적국 체제가 스스로 붕괴되게 하는 기후 조절 무기 연구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시행한 사항이 상세히 묘사되어 있다.



(그림설명: 허리케인을 없애는 군용기)

무기연구소는 1949년에서 1978년 사이 당시의 첨단 과학 기술을 이용해 기후를 조작하는 무기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그들은 이 무기를 실전에 도입해 적의 이동과 물자 수송을 홍수나 눈보라로 방해하고 차단하는 효과를 확인했고 태풍의 피해를 줄이며 안개를 제어하고 인공적으로 비가 내리게 해 가뭄을 해소하는 기술을 개발한 것으로 보고서에 나타난다.

미 국방성은 '뽀빠이 작전'을 통해 1966년 기후 무기를 처음으로 베트남 전쟁에 사용했다. 그들은 북 베트남에 찬 구름 생성탄을 다량으로 투하해 강우량을 증가시켜 적의 호치민 루트 이동을 차단하는 작전을 전개했다.

이 특수 기후 조작 작전은 1967년 3월 20일부터 1972년 7월 5일까지 장기간 북베트남과 베트콩이 주로 이동하는 오솔길과 도로 등 광범위한 지역에서 실시됐다.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미군은 조명탄을 연상시키는 40mm 알루미늄 탄을 목표 지역에 투하, 인공 강우용 드라이아이스를 살포해 비구름을 생성했는데 특히 호치민 루트 주변 부드러운 토양에 막대한 비를 내리게 해 도로를 진흙탕으로 만들고 도로를 따라 산사태가 나도록 강우량을 증대시키고 적들이 강을 건널 때 이용하는 다리를 강을 범람케 해 쓸어버렸다.

처음에 라오스와 북베트남에서 시작돼 남베트남과 캄보디아로 확산된 기후 작전은 C-130 수송기들이 태국 공군 비행장을 기지로 사용해 기간 중 2,602회 출격하여 47,409개의 기후 조절탄을 여러 지역을 선정해 정밀하게 투하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에 따르면 현지 미군 지휘관들은 뽀빠이 작전의 효과를 중시하지 않았는데 날씨 조작 영향이 그리 크지 않아 적들의 5% 정도만이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추정했으나 실제로는 엄청난 피해가 발생해 1971년에는 북베트남 국토의 10%가 물에 잠기는 대홍수가 발생했다.

기후 무기는 국제 협약에 따라 1980년 공식적으로 개발이 금지됐으나 협약에 명시돼 감시되고 통제받는 화학 무기류가 아닌 차세대 첨단 기술을 사용한 [기후 조작 무기]들이 개발돼 현재 실전에 사용되고 있다.



(그림설명: 캠트레일을 뿌리는 군용기)

이런 유형의 새로운 기후 무기들은 적국이나 특정 지역에 홍수, 해일, 가뭄, 폭설, 혹한, 폭염 등 치명적인 자연재해를 불시에 유발해 적국을 혼란에 빠뜨리고 언제라도 체제를 무너뜨릴 수 있는 가공할 위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베이징 올림픽 기간 중 비가 내리지 않게 날씨를 조절한다고 중국 당국이 발표하면서 기후의 인위적인 조작 문제가 세계인의 관심을 끌었는데 혹시 베트남 전쟁 중 뽀빠이 작전에 등장한 기후 무기가 오늘날 발전을 거듭해 우리들이 인식조차 못하는 기후 전쟁이 세계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