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영안실에서 귀신이 촬영됐다!



(그림설명: 귀신이 촬영된 영안실)

콜롬비아의 한 병원 영안실에서 촬영된 귀신 모습이 유투브에서 세계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베토라는 이름의 네티즌은 이 비디오가 콜롬비아 보고타 시외에 있는 무척 오래된 병원을 방문한 의과대학생 친구가 병원 경비원으로 부터 직접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림설명: 영안실에서 촬영된 귀신)

경비원은 밤마다 영안실에서 기괴한 소리가 들리고 가끔씩 이상한 느낌을 받아 비디오카메라로 내부를 촬영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동영상에 등장하는 경비원은 동료와 함께 늦은 밤 병원 지하에 있는 영안실을 찾아갔는데 '방금 전에 무슨 소리가 들렸다' 라고 말하면서 '아무래도 아직 영안실을 떠나지 못한 유족이 있는 것 같다'며 소리가 난 지점으로 향했다.

그는 자신의 이름이 산체스이며 동료 올란도 피구에로아와 함께 있다고 말하면서 과연 귀신이 나타날지 궁금해 했는데 갑자기 경비원이 눈 앞에 나타난 귀신을 보고 놀라면서 함께 동행한 세번째 경비원 구아야의 이름을 부른다.

"구아야! 이리와... 산체스! 이리와. 맙소사!!" 라고 동료들을 부른다. 무언가 알아들을 수 없는 또다른 소리가 순간 들린다. "겁쟁이가 되지 마!' 라고 경비원이 말하자 산체스는 '난 겁쟁이가 아니야! 저게 안보여? 저게 뭐야? 믿을 수 없어.' 라고 말하며 '난 이런 걸 믿지 않았어..' 라는 말을 반복한다.

올란도는 '귀신이 아기를 들고 있는 것 같아! 맞지?' 라고 말하는데 순간 겁에 질린 경비원이 현장에서 달아나고 만다.



(그림설명: 영안실에서 촬영된 귀신)

콜롬비아 병원에서 촬영된 영상에서 움직이는 물체는 과연 귀신일까?

이곳(http://www.youtube.com/watch?v=wl9dzd7nqFQ)에서 귀신 동영상을 볼 수 있다.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