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을 오가는 공간이동 스타게이트 '페가서스'



(그림설명: 영화 스타게이트에 나오는 공간이동 장비)

오늘날 세계에는 1942년 미 국방성에 의해 단행된 일명 '필라델피아 실험'이란 공간이동 실험 기술이 지난 67년간 어떻게 발전을 했을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프로젝트 레인보우' 로 불린 필라델피아 실험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에서 유럽으로 군수품을 수송하던 함선들이 독일의 U-보트 잠수함에게 계속 격침되자 미 국방성이 아인슈타인과 테슬라의 이론을 적용해 공간이동 실험을 감행해 불완전했지만 거의 성공한 실험으로 알려졌다.

당시 실험에 참여한 병사들 중 일부는 자신들이 물체가 투명이 되는 실험에 참여하는 줄 알고 갑판에 서 있다가 공간의 미아가 돼 때때로 실험지역 주변에서 공기 중에 일시 나타났다가 갑자기 사라지는 차원을 넘나드는 유령 같은 존재가 되고 말았다.



(그림설명: 빙하 속에 갇힌 시공간 장비)

2009년 7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외계인 관련 기밀 폭로 회합에 참가한 전직 미 국가안보국 직원 아더 뉴만은 미 국방성의 1970년대 공간이동 기술이 얼마나 발전했는지에 관해 상세히 극비사실을 공개해 큰 화제를 불렀다.

화성 지하에는 생명체들이 사는 도시가 존재하고 그곳에 미군 기지가 있으며 자신이 직접 공간이동을 통해 화성 미군 기지를 방문한 적이 있다고 밝힌 그는 이후 공간이동으로 화성을 여러 차례 방문했다고 폭로했다.

바르셀로나 폭로 모임에서 변호사 앤드류 D. 바시아고는 자신도 1969년에서 1972년 사이 미 국방성 소속 초급 연수생 시절 화성을 시간 여행으로 방문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미 국방성이 공간이동 기술을 완벽히 개발해 지난 수십 년간 화성을 여행해왔고 이러한 실험이 '프로젝트 페가서스' 라는 이름으로 진행돼 왔다고 폭로했다.

그는 현재 미국 뉴저지 우드릿지에 있는 한 항공회사 비밀시설에 여러 명의 화성인들이 미 국방성의 차세대 기술개발을 위해 모국과의 연락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는데 그는 공간을 자유롭게 이동하면서 일하는 이들 우주 공간이동 1세대들을 '크로노너츠' 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앤드류는 자신이 19세 때 처음 이용한 우주 시간여행 공간이동 시설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남부 엘 세군도에 있는 미 중앙정부국 시설에 있었고 다른 우등생 초급 연수생들도 정보국에 선발돼 크로노너츠로 양성돼 공간이동하여 화성에 있는 미국 우주기지를 방문했다고 폭로했다.

아더 역시 화성에서 온 외계인들을 지구 비밀기지에서 만났으며 그들이 현재 국가안보국과 중앙정부국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자신이 왜 화성으로 공간이동해 방문해야 하는지 정보요원에게 물은 앤드류는 그에게 인류의 생존이 달려있기 때문이라는 답변을 들었으나 무슨 이유 때문인지 구체적인 설명은 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두 폭로자들이 중앙정보국과 국가안보국 직원이었다는 것은 과거 그곳 직원이었던 사람들에 의해 확인됐는데 프로젝트 페가서스가 40 여년이 지난 현재 어떻게 발전돼 어떤 용도로 사용되고 있는지는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다고 밝혔다.



(그림설명: 스타게이트 드라마의 한 장면)

과연 아더와 앤드류가 공개한 우주 공간이동 타임머신 체험담은 사실일까? 만약 그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공간이동 기술은 오늘날 어떻게 발전했고 무엇을 위해 사용되고 있을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