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고산 지역에 출몰하는 당나귀 도깨비



(그림설명: 아르헨티나에 출현하는 당나귀 도깨비)

오래전부터 아르헨티나 북서부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주 산악 지대에는 구름이 달을 가려 깜깜한 밤이면 정체를 알 수 없는 당나귀 도깨비가 목격된다는 전설이 전해 왔다.

엘 앨마뮬라 라고 불리는 이 기이한 도깨비는 고산 지역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당나귀 울음소리를 내는데 목격자들은 도깨비의 눈이 빨간 색으로 빛나고 입에서는 피가 흐르며 불을 침으로 뱉는다는 동일한 증언을 남겼다.



(그림설명: 전설로 전해오는 당나귀 도깨비)

그런데 10월 16일자 라 아레나지 보도에 따르면 최근 도깨비가 로레토시 외곽 고산지대에 있는 목장에 출현해 가축들에게 피해를 입혀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주민들은 도깨비가 농장 돼지들을 잡아먹었는데 희생된 돼지들은 모두 온 몸이 갈기갈기 찢어져 있었고 눈과 혓바닥, 간, 그리고 심장만 먹혔다며 당나귀 도깨비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중장비로 무장하고 도깨비를 사냥하겠다며 산으로 떠난 용감한 마을 젊은이들은 숨진 채 발견되거나 정신이 이상해진 상태로 주민들에게 발견됐는데 이 도깨비가 다시 농가로 내려와 가축들을 잡아먹기 시작하자 주민들은 공포에 떨고 있다.

사고 지역 주민들은 총기로 중무장을 하고 당나귀 도깨비를 잡으려고 덫을 만들어놓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데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주민들이 도깨비 당나귀를 먼저 잡고 나서 신고를 하려 한다며 괴 생명체나 피해 동물이 발견되는 즉시 신고부터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림설명: 주민들을 떨게하는 당나귀 도깨비)

아르헨티나 북서부 고산 지대에 출몰하는 괴물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이번에 발생한 사건들은 과연 전설 속의 당나귀 도깨비 소행일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