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쓰나미 참사 지역은 성모마리아가 출현한 장소



(그림설명: 1973년 일본에 출현한 성모마리아 목상)

2011년 3월 14일 카톨릭 뉴스 에이전시는 3월 11일에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대참사를 당한 후쿠시마의 해안가 마을이 1973년 성모마리아가 출현해 수녀에게 미래를 계시한 장소와 가까운 곳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73년 당시 니가타의 유자와 마을에 살고 있던 아그네스 사사가와 수녀를 세차례 찾아온 성모마 리아는 미래에 관한 여러가지 경고를 계시했다.

아그네스 수녀에게 전달된 계시는 1988년에 현재 베네딕토 교황이 된 랏징거 주교에게 검토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랏징거 주교는 아그네스 수녀에게 전달된 계시가 신도들에게 전달될 수 있는 계시라고 인정했다.



(그림설명: 아그네스 수녀)

아그네스 수녀에게 전달된 계시는 다음과 같다.

"만약 인류가 회개하지 않고 자신들을 더 좋게 하지 않는다면 신이 무서운 벌을 줄 것이다."
"이 벌은 대홍수보다 더 무섭고, 인류가 한번도 보지 못한 것 일 것이다."
"불이 하늘에서 떨어지며 좋은 이들과 나쁜 이들, 성직자들, 신도들을 포함해 엄청난 수의 인류가 죽게 될 것이다."
"마귀가 교단에 잠입해 성직자들과 주교들이 서로를 대립하게 만들 것이다."
"마귀가 성당과 교회를 장악해 성직자들이 신을 떠날 것이고 교회는 종교의 명예를 더럽히는 자들로 가 득차게 될 것이다."

1973년 당시 성모마리아의 출현이후 현지 신도들은 성당에 성모마리아의 목상을 세웠는데, 그 목상은 2 년 뒤 갑자기 눈물과 피눈물을 흘리기 시작했고, 그 현상은 6년간 지속됐다.



(그림설명: 6년간 눈물을 흘린 성모마리아 목상)

고도의 과학 문명 발전으로 오만해져 신을 멀리하고 있는 인류가 과연 38년전 현 쓰나미 참사 지역 근처에 출현해 미래를 계시한 성모마리아의 경고대로 회개할 수 있을까?

3월 11일에 발생한 대지진 참사는 혹시 성모마리아가 경고한 대재앙이나 더 나아가 요한계시록이 현실화되기 시작하는 것을 알려주는 신호탄은 아닐까?






(c) 웹진 괴물딴지 1999-2010. All Rights Reserved.